NHN엔터테인먼트, 직원복지 강화해 ‘워라벨’ 문화 정착 노력

기사입력 : 2018-01-08 15:1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NHN엔터테인먼트가 ‘워라벨(워크 라이프 밸런스‧Work-Life Balance)’ 기업문화를 정착시키고자 다양한 직원 복리후생제도를 신설했다고 8일 밝혔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NHN엔터테인먼트가 ‘워라벨(워크 라이프 밸런스‧Work-Life Balance)’ 기업문화를 정착시키고자 다양한 직원 복리후생제도를 신설했다고 8일 밝혔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작년 하반기부터 출퇴근시간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탄력근무제도 ‘퍼플타임제’를 시행했다. 퍼플타임제는 오전 8시30분에서 10시30분 내 출근시간을 선택, 출근 이전 혹은 이른 퇴근 이후 시간을 육아, 자기계발 등 직원 본인과 가족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춰 활용할 수 있는 제도다. 언제 출근하든 근무시간은 총 10시간으로 동일하다.

새해부터는 임신한 직원들이 보다 편안한 환경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허리받침쿠션과 발받침스툴, 전자파 차단 담요 등으로 구성된 ‘프리맘 서포트 키트’를 제공하고, 직원본인에게 주어지던 100만원 상당의 무료종합건강검진 혜택을 배우자, 자녀, (배우자) 부모님 등 가족2인까지 확대 지원한다.

올해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직원 자녀들에게 책가방, 운동화와 다양한 학용품세트로 구성된 입학선물패키지를, 중고등학교에 입학하는 직원자녀들에게는 교복비를 지원한다.

NHN엔터테인먼트는 ▲조/중/석식 및 야근자를 위한 간식 등 1일 4식을 무료로 제공하고 ▲리프레시 휴가 제도 ▲가족 무료상해보험 가입 ▲직장보육시설 ▲휴양시설 운영 ▲ 만40세 이상 직원들의 건강관리를 지원하는 ‘40+클럽’ ▲5월 가정의달 가족초청행사인 위패밀리(We Family) 개최 등 복리후생제도들을 운영 중이다.

피플&컬쳐팀 이해린 팀장은 “탄력근무제도를 활용하는 직원이 50%에 달하는 등 직원들의 호응이 높고, 평일에도 취미나 자기계발 활동에 참여할 수 있어 직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며 “직원들이 일과 삶 사이의 균형을 맞추며 회사에서 근무하는 동안 행복을 느끼고, 일터 밖에서도 회사의 따뜻한 관심과 배려를 느낄 수 있는 복지 프로그램을 계속 만들어갈 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