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서해 군통신선 23개월만에 복원…체육 교류 이어 군사회담?

기사입력 : 2018-01-09 19: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서해 군 통신선이 9일 복원됐다. 사진은 군 관계자가 북측과 통화하는 모습.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남북 고위급 회담이 열리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차단한 지 23개월만에 9일 복원했다. 북한은 앞서 우리 정부의 개성공단 전면 중단 조치에 반발해 2016년 2월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차단했다.

북한은 이날 남북 고위급회담 오전 회의에서 서해지구 군 통신선을 복원했다고 우리 측에 설명했으며, 우리 측은 오후 2시께 연결된 것을 확인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전했다.

서해지구 통신선은 남북한의 인력이 육로로 왕래할 때 인적사항이나 신분보장 조치 등 통보하는 창구로 이용됐다. 군 관계자들에 따르면 북측이 이날 갑자기 서해 통신선을 복구한 것은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할 선수단 등이 육로를 통해 우리 측으로 넘어올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북한이 고위급회담 후속 조치로 군사당국간 회담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