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세청홈택스 이용하면 13월의 보너스 간편하게 챙긴다

기사입력 : 2018-01-09 19: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세청홈택스의 연말정산 미리보기 서비스.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샐러리맨이 가장 기대하는 '13월의 보너스' 연말정산이 눈 앞으로 다가왔다.

국세청은 9일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를 오는 15일부터 국세청 홈택스를 통해 제공한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올해에는 온라인·팩스뿐만 아니라 모바일 서비스도 확대해 부양가족 자료 제공 동의, 예상세액 미리 계산 등 각종 서비스를 제공한다.

근로자는 오는 15일부터 2월 28일까지 국세청홈택스의 연말정산 간소화서비스를 이용해 소득·세액공제 증명자료를 확인할 수 있다.

올해부터 달라지는 것은 중고차를 신용카드로 산 비용에 대한 소득공제가 가능해지고 전통시장·대중교통 공제율이 30%에서 40%로 인상된다.

또 체험학습비도 교육비 공제에 포함됐으며 출산·입양 세액공제의 경우 둘째는 30만원에서 50만원으로, 셋째 이상은 30만원에서 70만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배우자 등 기본공제대상자가 계약한 경우에도 월세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도록 했고 공제대상 주택 범위에 고시원도 추가된다. 대학교 재학 때 학생이 대출받은 학자금은 원리금을 상환할 때 교육비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한편 회사는 오는 2월 28일까지 근로자가 제출한 자료를 검토해 세액계산을 완료한 뒤 근로자에게 환급액 등을 명시한 원천징수영수증을 발급한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