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HERE와 5G 자율주행·스마트시티 공동 사업 추진

기사입력 : 2018-01-10 13:31 (최종수정 2018-01-10 14: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왼쪽)과 ‘히어’ 에자드 오버빅(Edzard Overbeek) CEO가 9일(현지시간) CES 2018이 열린 美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 ‘히어’ 전시관에서 ‘5G 자율주행 · 스마트시티 사업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SK텔레콤과 초정밀 지도 기업 ‘히어’(HERE)가 9일(현지시간) 국제가전전시회 ‘CES 2018’이 열린 미국 라스베이거스 컨벤션 센터에서 ‘5G 자율주행 · 스마트시티 사업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SK텔레콤은 히어의 첫 통신사 파트너다.

히어는 전 세계 200여 개 국가에 내비게이션, 실시간 교통정보, 실내 지도를 제공하고 있는 초정밀 지도·위치 서비스 기업이다. 아우디-BMW-다임러 등 독일 완성차 3사, 인텔, 파이오니아(Pioneer) 등이 ‘히어’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보쉬(Bosch), 콘티넨탈(Continental)도 히어 지분 참여 의사를 밝혔다.

양사는 자율주행차용 HD맵 솔루션, 위치 기반 IoT(사물인터넷) 등 차세대 기술·서비스 공동 개발부터 글로벌 사업 확대까지 광범위한 협력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5G, 사물인터넷(IoT) 전용망·서비스, 모바일 내비게이션 기술, 약 700만건에 달하는 다이내믹 콘텐츠(거점·실시간 교통정보), 클라우드 등 핵심 경쟁력과 인프라를 공유하고 ‘히어’는 HD맵, 초정밀 위치 측위 솔루션, 글로벌 유통 채널 등을 제공한다.

SK텔레콤은 “5G 조기 상용화가 ‘소득 5만달러 달성’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은 5G가 스마트시티(공공사업), 운송 영역에서만 2035년까지 약 1837조원의 부가가치를 창출할 것으로 예상했다.

협약에 따라 양사는 경부고속도로 등 국내 주요도로 HD맵(초정밀 지도)을 상반기부터 공동 구축키로 했다.

양사는 5G를 접목해 실시간으로 업데이트되는 ‘HD맵’ 라이브 업데이트 솔루션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다. 이 솔루션은 서베이카(지도 제작 차량)나 해당 기술이 탑재된 차량이 주변 사물의 변화를 실시간으로 클라우드에 올려 다른 사용자에게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HD맵’은 기존 디지털 지도(SD맵)와 달리 정교한 차선정보, 센티미터 단위 정밀한 측위 정보, 신호등 · 가드레일 · 주변 사물을 모두 담는다.

양사는 차별된 ‘HD맵’과 라이브 업데이트 솔루션을 위치기반 서비스 기업 및 완성차 업계 등에 공급할 계획이다.

우선 경부고속도로 등 거점 지역 HD맵을 우선적으로 구축하고 장기적으로 한국 전체의 HD맵을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SK텔레콤의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 O2O 서비스, 자율주행차 등 다양한 영역에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양사는 스마트 시티 사업도 공동 추진한다. SK텔레콤은 IoT 전용 네트워크, 위치 기반 기술을 활용해 차량 관제, 독거노인 케어, 에너지 절감 솔루션 등 다양한 스마트 시티 서비스를 서울, 부산 등에서 제공하고 있다. 히어는 전 세계 누적 1억대의 차량에 항법지도를 공급하고 있으며 독자 플랫폼(Open Location Platform) 기반 IoT 위치 기반 서비스 사업을 추진 중이다.

양사는 물류, UBI보험, 대중교통 관리, 실내 측위, 차량 공유 등 위치 기반 차세대 스마트 시티 서비스를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양사는 한국에 ‘공동 R&I 센터(Research & Innovation)’를 설립한다. 이곳을 각사의 기술, 인프라를 공유하고 혁신 서비스를 공동 개발하는 전초기지로 활용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의 사업 영역도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히어’의 전 세계 200여 개국 글로벌 영업망을 활용해 사업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특히 양사는 스마트 시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동남아시아를 글로벌 사업 추진 지역으로 우선 검토할 예정이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