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양업계 "상생협력으로 위기 극복"

기사입력 : 2018-01-11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지난달 1일 열린 제14회 조선해양의 날 기념식.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조선해양업계가 2018년 신년인사회에서 상생협력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자고 다짐했다.

2018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가 11일 부산 누리마루에서 열렸다.

이번 행사는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와 한국조선기자재조합 등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이 공동 주최했다. 문승욱 산업부 산업기반실장과 전호환 부산대 총장, 김기영 부산시 경제부시장, 강환구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등 100여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업계 대표들은 신년회에서 올해도 2016년 수주절벽에 따른 건조물량 감소와 낮은 선가 등으로 경영환경이 녹록치 않다고 진단했다.

다만 환경규제에 따른 친환경선박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속적인 기술경쟁력 강화와 상생협력을 통해 위기를 극복하자고 결의했다.

문승욱 산업부 실장은 “일감확보를 위한 공공선박 발주 확대와 친환경·자율운항 기술개발 지원 등을 포함해 조선업 혁신성장 방안을 1분기 중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와 상생협의채널을 운영하고, 일자리 안정기금과 사회보험료 경감을 통해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업계 부담을 최소화할 예정이다.

마지막으로 정부는 시장을 함께 만들어 간다는 생각으로 상생협력 문화를 만들어 달라고 업계에 당부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