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폭설로 항공기 71편 결항…활주로 정상화 운항 재개

기사입력 : 2018-01-11 13: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제주 지역에 폭설과 매서운 한파가 몰아친 11일 제주국제공항 활주로에 운항 재개에 따라 방콕에서 출발한 이스타항공 ZE552편이 제주공항 활주로에 착륙하고 있다./뉴시스
3일째 이어진 폭설로 활주로를 임시폐쇄했던 제주공항이 11일 오전 11시 이후 활주로가 정상화돼 운항을 재개했다.

71편이 항공기가 결항돼 승객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지점별 적설량은 한라산 어리목(해발 965m) 38.9㎝, 유수암 12.9㎝, 아라 10.2㎝, 제주 4.0㎝, 서귀포 3.9㎝ 등이다.

앞서 기상청은 전날 오전 7시를 기해 제주 산간에 대설경보를 발효했으며 산간은 물론 해안에도 눈이 내리면서 제주도 육상 전역에 대설주의보를 발령했다.

폭설로 활주로 제설작업을 위해 이날 오전 8시 33분부터 항공편 운항을 중단했다.

운항 중단은 당초 오전 9시 45분까지였으나 오전 11시까지 연장됐다.

제주공항에는 오전 11시 기준 제주 35편 등 전국 공항에서 71편이 결항했다.

현재까지 김포 11편, 광주 8편, 군산 2편, 김해 2편, 울산 1편, 대구 6편, 청주 6편 등이 결항했다.

이로인해 제주공항에는 승객 2천여명이 발이 묶여 있다.

국제선이 있는 무안공항 역시 이날 총 10편 중 오전 10시 30분까지 10편이 결항했다.

오전 7시 20분 하노이에서 무안으로 오던 비엣젯항공 VJ7962는 기상 악화로 인천으로 회항했다가 오전 중에 무안으로 돌아올 예정이다.

김해공항도 제주를 오가는 항공편 다수가 결항 또는 회항해 승객들이 불편을 겪고 있다.

한편 대설경보 발효로 한라산 입산은 10∼11일 이틀째 전면 통제된 상태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