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울까 우려˝

기사입력 : 2018-01-11 15: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박영선 의원 SNS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주현웅 수습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의원이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박 의원은 11일 자신의 SNS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의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 발언 관련 뉴스를 공유했다. 여기서 박 의원은 “이것만이 답일까? 아닐 듯한데”라며 우려를 표했다.

박 의원은 가상화폐 거래소 폐쇄에 대해 “빈대 잡자고 초가삼간 태우는 격이 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그는 “자금이 해외로 유출될 수밖에 없고, 4차 산업혁명시대 블록체인 암호화폐에 대한 관련 기술 발달에 문제가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박 의원은 또 “암호화폐의 유통과 시장을 앞으로 인위적으로 막기가 불가능 할거다”라고도 덧붙였다.

박 의원은 그러면서 “일단 오늘의 제 의견은 여기까지”라고 여운을 남겼다. 추후 보다 구체적인 입장을 밝히겠다고 암시한 셈이다.

한편, 이에 앞서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이날 과천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가상화폐에 대한 우려도 굉장히 커 법무부는 기본적으로 거래소를 통한 가상화폐 거래를 금지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주현웅 수습기자 chesco12@g-enews.com 주현웅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