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주택 화재 미쓰비시 에어컨이 주범…동일 제품 92만대 가동 중

기사입력 : 2018-01-11 17: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미쓰비시가 제조∙판매한 에어컨이 주택 화재의 원인으로 밝혀졌다. 전국에 92만대가 가동 중이다. 자료=미쓰비시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일본 시즈오카(靜岡)현 요시다(吉田)정의 한 주택에서 발생한 화재의 원인이 에어컨 내부의 이상에 의한 것으로 보인다는 시즈오카 시 소방국의 발표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소방국은 11일 지난해 7월 상순에 일어났던 주택 화재의 원인을 조사하던 중 주택 1층 거실에서 '지직' 거리는 소리와 함께 흰 연기가 오르고 있던 것을 알아차린 주민의 제보를 통해 사용 중인 에어컨 실내기를 중점 조사했다. 그 결과 에어컨이 발화 원인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소방국은 즉시 제조업체에 지원을 요청해 공동으로 원인을 조사한 결과, 실내기에 있는 배선을 정리한 부품이 수분이 쌓이기 쉬운 위치에 장착돼 부식이 진행됐고, 이후 발열로 인해 화재로 이어졌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화재의 원인이 된 에어컨은 미쓰비시중공업 제품이다. 화재를 발생시킨 에어컨과 동일한 부품을 사용한 제품은 2000년부터 2007년까지 생산됐다. 그리고 점검 및 부품 교환이 필요한 제품은 전국에 약 92만대가 사용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12월말 시점에서 유사한 화재는 전국에서 8건이 보고됐다.

미쯔비시중공업은 11일 즉시 홈페이지에 해당 제품의 창구를 마련하고 생산 연도와 모델을 게재할 것을 약속했으며 "성심 성의껏 제대로 대응할 것"이라는 코멘트를 남겼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일본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