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 정부 "전 국민, 전쟁에 대비하라"... 러시아 도발 위협 대비 통지문 발송 계획

러시아 침략에 대비해 지난해부터 스웨덴 전역에서 '군비 강화' 도모

기사입력 : 2018-01-18 15:4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스웨덴 정부는 국민들에게 "세상이 발칵 뒤집힌 사태를 상정"해 충분한 양의 식량과 물, 담요 등과 함께 과거 냉전 시대 방공호를 준비하도록 요구했다. 자료=쿼츠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러시아의 도발 위협을 받고 군비를 증강하고 있는 스웨덴 정부가 전쟁에 휘말릴 만약의 사태를 상정하여 대비를 호소하는 전단을 올해 봄 470만 가구에 배포할 계획이다.

전단은 시민들이 "평화 시의 위기와 재앙뿐만 아니라 스웨덴에 대한 다른 종류의 공격"에도 대비하도록 촉구하는 내용이라고 미국 온라인 매체 쿼츠(qz.com)가 17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국가 위기사태 대응 당국자는 이날 인터뷰를 통해 전단 작성의 배경으로 '발트 지역의 최근 치안 불안정세'를 꼽았다. 이어 세상이 발칵 뒤집힌 사태를 상정하고 집에 충분한 양의 식량과 물, 담요 등을 준비해 두도록 조언함과 동시에 지자체에 대해서는 과거 냉전 시대의 방공호를 준비하도록 요구했다.

스웨덴은 지난해부터 전역에서 군비 강화를 도모하고 징병제를 부활시킴과 동시에, 전략적 요충지가 될 발트 해와 접한 고틀란드(Gotland) 섬에 부대를 배치하는 등 준 전시체제에 돌입했다.

스웨덴의 징병제는 2010년에 폐지됐지만, 지원병제의 모순과 함께 군사력 증강의 필요성이 강조되면서 2017년 3월 부활시키기로 결정됐다. 8년 만에 부활한 스웨덴 징병제는 올해부터 강제성을 되찾게 됐다.

결국 스웨덴의 만 18세 남녀 10만 명은 징집 대상자로 선정됐으며, 지난해 1만3000명이 뽑혀 징집 절차를 밟고 있다. 2018년과 2019년에 매년 4000명씩 선발해 기본군사훈련을 받도록 할 방침이며, 안보 상황이 나빠지면 징병 대상 규모를 늘릴 방침이다.

한편, 스웨덴 정부는 2015년 2월부터 향후 5년간 국방 예산을 7억2000만달러(약 7717억원)로 증액하기로 결정했다. 그러나 여전히 방위군 및 군사 전력은 턱없이 부족한 상태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러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