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여민수-조수용 신임 공동대표 내정…임지훈 대표 사의 표명

기사입력 : 2018-01-24 16: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카카오가 24일 여민수(왼쪽), 조수용 신임 공동대표를 내정했다. 두 신임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로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글로벌이코노믹 신진섭 기자]
카카오가 공동 대표 체제로 전환한다. 임지훈 대표는 사의를 표명했고 여민수-조수용 신임 공동대표가 내정됐다.

카카오는 이번 공동대표 체제로의 변환을 통해 카카오톡을 중심으로 한 본사의 플랫폼 경쟁력을 강화하고, 카카오 공동체 내 서비스 간 시너지를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여민수 내정자는 고려대학교 신문방송학과와 매사추세츠 공과대학 경영대학원을 졸업했다. 오리콤 광고기획, LG애드 광고기획, NHN eBiz 부문장, 이베이코리아 상무, LG전자 글로벌마케팅부문 상무를 거쳐 지난 2016년 8월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으로 카카오에 합류했다. 모바일과 AI 시대에 맞는 디지털 마케팅 패러다임을 제시하기 위해 노력했다는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조수용 내정자는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학과와 동대학 산업디자인 대학원을 졸업했다. NHN 마케팅‧디자인 총괄 부문장을 거쳐 현재 카카오 브랜드 디자인 총괄 부사장, 카카오 공동체브랜드센터 센터장 직을 수행 중이다. 카카오뱅크와 카카오T, 카카오미니 등 사업을 이끌었다.

두 신임 대표 내정자는 오는 3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공식 대표로 선임될 예정이다.

카카오는 임 대표 거취에 대해 “임지훈 대표는 카카오의 지속성장을 위한 사업구조 재편과 안정적인 수익 기반의 확보 등 1단계 작업이 마무리됐으며 더 큰 성장을 위해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오는 3월로 예정된 임기까지만 대표직을 수행할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임 대표는 로엔엔터테인먼트와 포도트리를 인수하고 카카오프렌즈와 카카오페이, 카카오모빌리티, 카카오게임즈 등 주요 사업부문을 분사하는 등 새로운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


신진섭 기자 jshin@g-enews.com 신진섭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