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KT ‘AI 아파트’ 구축 MOU 체결… “말 한마디로 집을 내 마음대로!”

기사입력 : 2018-02-06 15:1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건설 건축사업본부 이영철 전무(왼쪽)과 KT 이필재 부사장(오른쪽).
[글로벌이코노믹 백승재 기자]

현대건설과 KT가 ‘AI(인공지능) 아파트’ 구축을 위한 MOU(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 사는 각각 개발한 음성인식 플랫폼을 기반으로 한 IoT홈 서비스를 힐스테이트 입주민들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현대건설 이영철 전무와 KT 이필재 부사장은 6일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사옥에서 신개념 인공지능 아파트 서비스 제공을 위해 지속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은 MOU각서에 서명했다.

양사가 선보일 신개념 인공지능 아파트는 현대건설이 자체적으로 개발한 보이스홈 플랫폼과 KT의 기가지니 플랫폼 간의 연동 서비스다. 두 플랫폼 모두 힐스테이트 입주민들에게 제공한다.

현대건설의 보이스홈은 안방, 거실, 주방 등 집 안 곳곳에 설치되어 있는 음성인식 인공지능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이용해 집 안 어디서나 음성명령으로 조명, 난방, 가스, 보일러 등 빌트인 기기는 물론 연동된 IoT제품들을 제어할 수 있다.

이번 협약으로 KT는 입주민들에게 교통정보와 날씨, 뉴스 등 생활정보는 물론 음악과 생활영어 등 생활서비스 콘텐츠까지 제공한다. 거실 월패드를 통한 KT IPTV도 이용할 수 있다.

현대건설과 KT가 제공하는 음성인식 서비스는 오는 상반기 분양 예정인 힐스테이트 단지부터 순차적으로 적용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KT와의 협력으로 ‘신개념 음성인식 아파트’를 구축하게 되어 힐스테이트 고객들은 음성명령 한 마디로 편리하고 차별화된 서비스를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백승재 기자 tequiro0713@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부동산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