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동·서비스로봇 보급·핵심부품 개발… 지능형 로봇산업 발전전략

협동로봇, 중소제조업·뿌리산업 중심으로 보급 확산
우수 로봇기업 금융 지원

기사입력 : 2018-02-07 11: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산업통상자원부가 지능형 로봇산업 발전전략을 추진한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협동로봇을 중소제조업과 뿌리산업을 중심으로 보급한다. 5대 유망분야를 선정해 서비스로봇 상용화를 추진하며 핵심 부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R&D)을 지원한다.

문승욱 산업부 산업기반실장이 7일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지능형 로봇산업 발전전략 간담회’를 열고 지능형 로봇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이는 ‘로봇산업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고 인간과 로봇이 공존하는 스마트 대한민국 실현’이라는 비전 아래 수립됐다.

산업부는 우선 협동로봇과 유망 서비스로봇을 개발, 보급 프로젝트를 추진하기로 했다. 중소제조업종을 대상으로 협동로봇을 보급해 수요 창출을 촉진하고, 로봇 활용을 통한 중소 제조업의 생산성 향상을 지원한다.

협동로봇을 스마트공장 구축 기업과 뿌리기업 중심으로 확산시켜 중소 제조업의 인력난 해소를 돕는다. 올해 협동로봇 50대를 산업 현장에 시범 적용하며 효과가 검증된 업종을 중심으로 보급을 확대한다.

또한 성장 잠재력이 큰 스마트홈과 의료·재활, 재난·안전, 무인이송, 농업용 로봇 등 5대 유망 분야에서 서비스로봇 상용화를 추진한다. 5대 분야를 중심으로 로봇 기업과 주요 수요처가 공동 개발을 진행하고 주요 수요처를 대상으로 테스트베드가 제공된다.

산업부는 화재와 지진 등 안전 이슈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재난·안전 로봇을 개발하고 2021년에 경북 등 지역소방본부를 중심으로 시범 적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산·학·연 전문가와 수요기관 등이 참여한 로봇 공동 협의체가 구성된다. 이날 협동로봇 생산·부품기업과 시스템 통합기업, 연구기관, 대학 등 20여개 기관은 ‘협동로봇 공동 협의체’ 업무협약식을 개최하고 로봇 산업 생태계의 육성을 논의하기로 했다.

아울러 구동과 센싱, 제어 등 중장기 부품 개발전략을 수립해 R&D를 집중 지원한다. 로봇 R&D의 핵심부품 지원 비중은 지난해 10.5%에서 2019년 20%로 확대된다.

로봇 연구·지원기관은 지역 업체와 특화 분야 등을 고려해 3개 권역별로 나뉘며 각각 별도의 협의체를 구성할 계획이다. 3개 권역은 로봇 융합(경남권)과 부품(수도권·충청권), 의료·재활로봇 개발(호남권) 등이다.

산업부는 로봇 확산을 저해하는 규제도 적극 개선할 방침이다. ‘협동로봇 안전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다양한 분야의 규제를 발굴·개선한다.

아이템 검증과 시제품 생산 등을 전문 컨설팅하는 새로운 로봇 서비스 일자리를 확대하고, 이를 통해 로봇 기업의 성장을 지원한다. 신용보증기금과 시중 은행이 공동으로 로봇 기업의 투자 확대를 위한 금융지원 보증사업도 신규 추진한다.

이외에 평창동계올림픽과 연계한 세계 최초의 스키로봇 대회, 국제 로봇 콘테스트, 로봇 융합 페스티벌을 통해 로봇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제고한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중소 로봇 기업을 선정해 금융지원을 확정하는 확약서 수여식을 열었다.

우수 로봇 기업은 보증료율과 보증비율 우대, 대출금리 차감 등의 금융혜택을 받게 된다. 향후 로봇산업진흥원이 분기별 우수 로봇 기업을 추천해 금융 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