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중소기업 인니·말련 등 동남아 시장 진출 지원

기사입력 : 2018-02-07 16:2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전력 사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전력이 인도네시아와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 지역에서 연달아 수출 시범사업을 추진하며 중소기업의 수출 시장 개척을 돕는다.

한전이 1일 인도네시아전력공사(PLN)와 AMI 시범사업 추진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7일 밝혔다. AMI는 양방향 통신 기반의 디지털 계량기, 전기사용정보 전달장치, 전력제어장치로 구성된 인프라를 말한다.

이어 6일에는 말레이시아전력청 자회사인 TSG와 배전반 상시 부분방전 검출 시스템 구축 시범사업을 시작하기로 했다.

한전은 시범사업을 통해 한전과 중소기업이 협력연구로 개발한 우수제품, 시스템을 해외에 시범 설치하고 후속 수출을 도모할 계획이다.

앞서 한전은 지난 1월 캄보디아에서 독립형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 수출 시범사업을 진행한 바 있다. 마이크로그리드 시스템은 특정 지역 내에 분산형 전원, 에너지 저장장치를 갖춘 소규모 전력망이다.

한전은 향후 이란과 카자흐스탄, 도미니카에서 한전과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개발한 에너지 신산업, 설비 진단 분야의 시범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중소기업들이 진출하지 못한 국가에 대해서도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해 해외전시회 참가와 수출시장 개척단 사업을 지원한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