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4년 만에 영업이익 '1조 클럽' 복귀…작년 영업익 1조1799억원

자체 사업 호조와 두산인프라코어 등 자회사 실적 개선 덕

기사입력 : 2018-02-08 17:5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두산이 영업이익 '1조 클럽'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어선 건 2013년 이후 4년 만이다. 이는 자체 사업 호조와 자회사인 두산인프라코어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영업이익 '1조 클럽'에 복귀했다

두산은 지난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은 전년 대비 6.8% 증가한 17조5852억원, 영업이익은 27.7% 증가한 1조1799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두산 자체사업 부문(BG) 매출은 2조6248억원과 영업이익 2768억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27%, 23%씩 증가했다. 전체 영업이익 중 ㈜두산의 자체 사업 비중이 2014년 9.1%에서 지난해 20.7%까지 올라왔다. 전자 BG, 산업차량 BG, 모트롤 BG 등 기존 사업부의 고른 성장 덕분이다.

두산중공업은 자회사들의 실적 호조로 지난해 매출이 전년 대비 4.1% 증가한 14조523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9257억원으로 16% 증가했다. 이처럼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한 데는 두산인프라코어 공이 크다. 두산인프라코어가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달성하는 등 계열사들이 실적호조를 견인했기 때문이다.

두산중공업 측은 올해 해외 원전 수출을 확대하고 해상 풍력, 가스 발전, 신재생에너지 연계 ESS(에너지 저장 장치) 등 신사업 비중을 늘릴 방침이다. 올해 수주 목표는 6조9000억원이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자회사 두산밥캣과 지난해 실적이 선방했다는 평가다. 두산인프라코어는 작년 매출 6조5679억원, 영업이익 6608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4.6%, 34.6%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011년 이후 6년 만에 최대 규모다. 순이익은 2966억원으로 155% 늘었다.

회사 측은 실적 개선이유로 중국 중대형 건설기계 사업 성장과 엔진 사업의 수익성 개선, 자회사인 두산밥캣의 수익이 좋아진 것을 꼽았다.

두산밥캣도 선진시장 수요 증가로 전년 대비 4.7% 늘어난 4조617억 원의 매출을 달성했고, 영업이익은 4195억원을 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