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억만장자 상위 3곳 바이오· 부동산· 반도체 … '차이나넷' 발표, 4위 화학공업, 5위 인터넷과 컴퓨터

기사입력 : 2018-02-09 09:43 (최종수정 2018-02-09 14:19)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중국에서 가장 많은 억만장자를 배출한 분야는 바이오 의약 분야로 나타났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2017년 중국 최고 부자 3명 중 2명은 인터넷 또는 전자상거래(EC) 분야였지만, 억만장자 상위 3개 업종은 '바이오 의약' '부동산' '전자∙반도체'로 나타났다.

중국 우전부(郵傳部)가 관리하는 중국 내 독점 인터넷망 차이나넷이 중국 증권거래소와 관련 기업의 공개 자료 및 해외 일부 증권거래소의 등록 정보를 바탕으로 ‘2018 중국에서 가장 부유한 1000명'을 발표했다.

랭킹 톱3에는 텐센트(腾讯) 설립자 마화텅(马化腾) 회장, 헝다그룹(恒大集团)의 쉬자인(許家印) 회장, 알리바바의 마윈(马云) 회장으로 자산은 각 2820억위안(약 47조9900억원), 2609억위안(약 44조4000억원), 2138억위안(약 36조3800억원)을 기록하며 관심을 끌었다.

하지만 올해는 이 탑3보다 더 주목받는 상황이 연출됐다. 억만장자의 조건 30억위안(약 5100억원)을 충족시킨 부유층을 가장 많이 배출한 업종이 인터넷이나 EC 분야가 아니라는 점이다.

억만장자를 가장 많이 배출한 분야는 바이오 의약, 부동산, 전자∙반도체 제조 분야로 각각 105명과 92명, 75명을 탄생시켰다. 4위는 화학공업으로 74명, 5위가 인터넷과 컴퓨터,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분야로 55명을 기록했다.

이러한 결과에 대해 투자은행 샹송자본(香颂资本)의 션멍(瀋萌) 집행임원은 "바이오 의약 기업은 돈 나무"라며 "중국인의 건강 의식이 높아지면서 거대한 인구를 기반으로 하는 약품이 가장 잘 팔리는 소비재"라고 지적했다. 이어 "제약 기업이 정부로부터 관련 약품 개발과 판매 인가를 얻은 경우, 더 많은 이익이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중국의약산업정보센터가 2017년에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중국의 바이오 의약 기업은 다른 업종에 비해 탁월한 이익을 창출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의약 산업의 2017년 매출은 2016년 대비 12.2% 증가한 3조3000억위안(약 561조원)에 달했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