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투자증권, 동남아 진출 발판 만든다…베트남 법인 'NHSV' 출범

기사입력 : 2018-02-09 11:55 (최종수정 2018-02-09 16:5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NH투자증권이 베트남 개척에 나선다.

NH투자증권은 베트남 현지법인인 'NHSV'가 9일 출범한다고 밝혔다.

NHSV는 베트남 하노이에 위치해 개인과 일반법인 고객 영업은 물론 투자은행(IB), 직접투자(PI), 자산운용 업무를 모두 수행하게 된다.

초대 법인장에는 인수 ·합병(M&A), 주식자본시장(ECM), 투자금융 등 투자은행(IB) 업무를 맡았던 문영태 전무가 부임된다. NHSV를 리테일은 물론 IB, 트레이딩, PI(자기자본투자), 자산운용 등을 통해 베트남 선두권 종합증권사로 도약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초기에는 안정적 사업 구축을 위해 위탁매매 및 신용공여를 추진한다. 기업금융 및 PI 투자 통해 공기업 민영화 IPO(기업공개) 및 현지 한국기업 대상 IB 사업을 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고객의 베트남 주식투자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온라인 매매 플랫폼을 구축하고, 부동산 및 사회간접자본(SOC) 등 대체투자 상품을 공급하기로 했다.

NH투자증권은 지난 2009년 CBV증권 지분 49%를 인수해 ‘우리CBV’를 출범시킨 지 8년 만에 100% 자회사를 섬보이는 것이다. 지난 1월 잔여지분 51%를 인수하고 약 300억원의 유상증자도 단행했다.

NH투자증권은 현재 홍콩, 중국, 인도네시아, 싱가포르 NHARP, 베트남, 미국 뉴욕 등 6개 현지법인과 중국 상하이, 영국 런던 등 2개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이날 현지에서 열린 출범식에는 부 치 중 베트남 증권위원회 국제협력국장과 부이 황 하이 증권감독국장 등 베트남 금융권 인사와 김원규 NH투자증권 사장 등이 참석했다.

김원규 사장은 "해외 진출에 있어 단기적인 수익 목표보다는 현지 시장의 발전과 함께 성장하는 게 중요하다"며 "베트남 핀테크 기술 연구에 공동으로 노력해 NH투자증권이 그 결실을 맺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