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간판 변경되나'…전경련, 13일 정기총회서 명칭 변경 결정

기사입력 : 2018-02-09 15:1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경련은 13일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제57회 정기총회’를 연다. 사진=전경련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이번엔 간판을 바꿀 수 있을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의 명칭 변경이 다음 주 판가름 날 것으로 보인다.

전경련은 오는 13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제57회 정기총회’를 진행한다.

이날 정기총회에서 전경련은 ‘한국기업연합회’로 명칭을 바꾸는 안건을 상정하고 논의할 예정이다. 명칭을 바꾸려면 정관 변경 관련 안건을 총회에 올린 뒤 2주 내 산업부 승인을 받아야 한다.

만약 이번 총회에서 안건이 통과되면 전경련은 명칭이 변경된 정관을 산업통상자원부에 제출하고, 산업부가 승인하면 전경련의 명칭 변경은 마무리된다.

앞서 전경련은 지난해 3월 이미지 쇄신을 목적으로 전경련 혁신안을 발표한 바 있다. 쇄신안에는 50년 간 이어온 ‘전국경제인연합회’란 명칭 대신 ‘한국기업연합회’로 새로 출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정경유착의 고리를 끊어내고 경제단체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한 것이다.

또한 중요 의사결정기구 역할을 해온 회장단 회의는 폐지하고, 기존 7본부였던 조직을 커뮤니케이션본부, 사업지원실, 국제협력실 등 1본부 2실 체제로 바꾸겠다는 조직 쇄신안을 발표했다.

쇄신안 발표 후 조직개편은 즉각 시행했지만 전경련 명칭과 정관 변경은 해가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진척 사항이 없는 상태다.

현재 전경련은 재정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 최순실 국정농단에서 전경련이 정경유착 핵심고리로 지목되면서 위상이 추락했다. 특히 전경련 회비의 70% 이상을 책임졌던 삼성과 현대차, SK, LG 등 4대 그룹이 모두 전경련을 떠나면서 전면적인 비용 감축이 불가피해졌다. 더불어 정경유착이라는 낙인 때문에 추락한 위상도 회복하기가 쉽지 않다. 건물에 입주해 있던 LG그룹 계열사마저 빠져나가면서 건물 임대료 수입에도 적신호가 켜졌다.

전경련은 이번 총회에서 명칭 변경안 통과 여부에 대해서 조심스러운 입장이다

전경련 관계자는 “명칭 변경은 총회가 진행돼 봐야 알 수 있다”면서 “설사 총회에서 (해당)안건이 통과하더라도 산업부에서 통과될지는 불투명하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전경련이 현재 (재정적으로)녹록지 않다. 사정이 어려워 명칭 변경부터 이래저래 고민이 많다”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