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위스 통화스와프 체결 합의… 100억 스위스프랑-11조2000억원

기사입력 : 2018-02-09 18:5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과 스위스가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다.//사진=한국은행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한국과 스위스가 통화스와프 체결에 합의했다.

9일 한국은행은 스위스중앙은행이 양자간 자국통화 스와프계약을 체결하기로 합의했다.

계약금액은 100억 스위스프랑(미화 약 106억달러)과 11조2000억원이다. 계약기간은 3년이다. 만기도래시 양자간 협의에 의해 연장이 가능하다.

스위스는 6개 기축통화국의 하나다. 이번 통화스와프는 지난해 11월 캐나다중앙은행과의 통화스왑에 이어 금융위기시 활용 가능한 외환부문 안전판을 한층 강화하는데 의의가 있다.

6개 기축통화국 중앙은행은 상설화된 통화스와프 네트워크를 형성하고 있다. 한국은 이 가운데 2개국(캐나다, 스위스)와 통화스와프 협정을 맺어 이들 네트워크의 효과를 간접적으로 누릴 수 있다.

한국과 스위스 양국은 그동안 긴밀한 협력관계를 유지해온 바탕 위에서 양국간 금융협력 증진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 이번 계약을 체결했다.

양국 중앙은행은 이번 통화스와프 체결을 위한 서명식을 오는 20일 스위스 취리히에서 개최한다.

한국은행 측은 "이번 한·스위스 통화스왑 체결은 지난번 중국과의 통화스왑 만기연장(지난해 10월), 캐나다와 신규 통화스왑 체결(지난해 11월)에 이어 한국은행과 정부가 합심, 협상의 전단계에서 모든 정보를 공유하는 등 긴밀한 공조를 통해 이루어진 결과"라고 했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