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포항 여진 대비 긴급 점검 실시… "이상 없어"

기사입력 : 2018-02-12 10:2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가스공사가 11일 포항 지진과 관련 정승일 사장 주재로 경영진 안전관리 대책회의를 열었다. 사진=한국가스공사.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가스공사가 11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진도 4.6 지진과 관련해 전국 4개 LNG 생산기지와 가스 공급시설을 긴급 점검했다고 12일 밝혔다.

가스공사는 11일 5시 3분 지진 발생 직후 지진 재난 현장조치 행동메뉴얼에 따라 재난 위기경보를 경계 단계로 발령하고 대구 본사에 재난 상황실을 가동했다.

오전 10시부터는 정승일 사장 주재로 경영진 안전관리 대책회의를 열고 추가 여진에 대비한 전국 생산·공급설비 이상 여부를 파악했다.

정 사장은 동계 올림픽이 열리는 평창지역 가스시설물 안전관리를 비롯해 안정적인 동절기 천연가스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할 것을 강조했다.

또한 김영두 가스공사 안전기술부사장은 이날 오전 9시 진앙지 인근 흥해관리소와 포항 LCNG 충전소를 긴급 방문해 피해 상황과 가스 공급시설 이상 유무를 점검했다.

가스공사 대구경북지역본부도 지진 발생 즉시 자체 위기경보 발령, 재난통제단을 가동했다. 대구경북지역본부는 관할 69개 공급관리소과 주배관 813km를 대상으로 12개 합동점검반을 편성해 미세 가스 누출 여부 정밀점검을 실시했고, 아무 이상이 없음을 최종 확인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