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국내 최대 수상태양광 건설… 2200억원 투입

화성시·화성솔라에너지와 수상태양광 건설 위한 MOU 체결

기사입력 : 2018-02-12 11: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한국수력원자력이 12일 국내 최대 규모 수상태양광 발전설비 건설과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식을 열었다. 사진=한국수력원자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12일 경기 화성시, 화성솔라에너지와 국내 최대 규모 수상태양광 발전설비 건설 및 신재생에너지 공동개발을 위한 협약(MOU)을 체결했다.

화성시청에서 진행된 협약식에는 오순록 한수원 그린에너지본부장과 채인석 화성시장, 윤진수 화성솔라에너지 대표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화성호 100㎿ 수상태양광 공동개발은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태양광 발전 사업으로, 총 사업비는 약 2200억원에 달한다. 한수원은 화성시 화옹지구에 위치한 화성호(1044만1000㎡)의 약 8.3%에 해당하는 86만1000㎡를 장기 임차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오순록 그린에너지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한수원과 화성시, 화성솔라에너지는 수상태양광 발전사업 뿐 아니라 화성시 신재생에너지 사업 개발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주민 소득 증대와 신규 일자리 창출로 지역경제 성장의 견인차 역할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수원은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따라 2030년까지 10조원을 투자해 태양광·풍력 위주의 신규 신재생설비 7.6GW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원전본부 및 양수발전소 유휴부지 자체사업, 대규모 사외부지 매입·임대 등 사업방식을 다각화할 방침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