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1조원 규모 회사채 발행… 국내 최대

2조 1600억원 자금 몰려.
국내 수요예측 제도 도입 후 사상최대 규모.

기사입력 : 2018-02-12 18:2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LG화학 충남 대산공장.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LG화학이 2012년 회사채 수요예측제 도입 이후 국내 사상 최대 규모인 1조원의 회사채를 발행한다.

LG화학은 지난 9일 기관 투자자를 대상으로 5000억원 규모의 회사채 수요예측을 실시한 결과, 총 2조1600억원의 자금이 몰렸다고 12일 공시했다. 이는 2012년 국내에 수요예측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규모다.

LG화학은 성공적인 수요예측에 힘입어 회사채를 당초 계획인 5000억원에서 1조원으로 증액 발행하기로 결정했다. 이 역시 수요예측제도가 도입된 이후 역대 최대 회사채 발행 규모다.

구체적으로는 만기 3년물 1900억원, 만기 5년물 2400억원, 만기 7년물 2700억원, 만기 10년물 3000억원을 발행한다.

LG화학은 수요예측에 많은 투자자들이 몰리며 우수한 금리로 회사채를 발행하게 됐고 이를 통해 금융 비용 절감과 유동성 선확보가 가능해졌다.

금리는 개별민평금리 대비 0.01% ~ 0.07% 낮은 수준으로 확정됐으며 확정 금리는 2월 19일 최종 결정된다.

정호영 LG화학 CFO는 “이번 회사채의 성공적인 발행은 지난해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달성하는 등 탄탄한 실적 흐름을 이어오고 미래 성장성 측면에서도 투자자들의 긍정적인 평가가 있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재무건전성을 더욱 강화하고 사업구조 고도화를 지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LG화학은 이번 회사채 발행으로 확보한 자금을 미래 성장기반 확충을 위한 국내외 생산시설 확장에 투자하고, 기존 생명과학 발행 회사채의 만기상환 등에 사용할 계획이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