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명칭 변경 대신 ‘5대 핵심사업’ 추진…"경제 돌파구 마련한다"

기사입력 : 2018-02-13 12:00 (최종수정 2018-02-13 12:1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전경련과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진=전경련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3일 “올해는 혁신 성장을 위한 5대 사업을 추진해 우리 경제의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허창수 회장은 이날 오전 전경련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제57회 정기총회에서 “지난해 전경련은 회장단 회의를 폐지하고 사무국 예산과 인력을 대폭 감축하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민간 외교를 강화하고 평창올림픽에 힘을 보태는 등 국가와 사회에 기여하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허 회장은 이날 “사회 각계의 신뢰를 회복하기에는 여전히 부족하다”면서 “올해는 혁신 성장을 위한 5대 사업을 추진해 우리 경제의 돌파구를 마련하는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특히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일자리는 기업이 할 수 있는 최고의 보답이라는 생각으로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이날 ▲벤처 활성화 및 청년실업 해소를 위한 민간 일자리 창출 ▲‘4차 산업혁명 민간특별위원회’ 구성 등 4차 산업혁명 선도 ▲선진국의 사례 분석 및 해법 제시 등 저출산 대응 ▲인도·인도네시아·베트남 경제계 미션단 파견 등 신시장 개척 ▲남북 교류 재개에 대비한 경제계 대응방안 마련 등 통일경제 기반 조성 등을 골자로 한 ‘2018년 5대 핵심사업’을 발표했다.

사업 내용을 살펴보면 전경련은 먼저 일자리창출을 위해 민간 일자리 창출 방안 제언 및 벤처 등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 발굴하고, 일본 등 해외 취업을 통한 청년 일자리 확대 등에 앞장 설 계획이다.

4차 산업혁명도 선도할 방침이다. 전경련에 따르면 4차 산업혁명을 위해 ‘4차 산업혁명 민간특별위원회’ 구성 및 운영 및 산업별 4차 산업혁명을 기회로 삼을 수 있는 방향 모색한다.

저출산 대응을 위해서는주요 선진국 저출산 대응 소개 및 도입방안 모색하고, 여성인재 활용 위한 문화·제도 개선방안 제언할 예정이다. 또한, 신시장 개척을 위해 신시장 핵심국가 대상 경제계 미션단 파견하고, 아세안 및 인도 시장 진출 전략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통일경제 기반조성에도 앞장선다. 전경련은 남북 교류 재개 등을 대비한 경제계 대응방안 마련 및 ‘한반도 신경제지도 수립’에 대한 경제계 의견을 제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싱크탱크 기능을 강화해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핵심사업을 선정했으며, 기업정책 연구뿐만 아니라 저출산, 청년일자리 등 국가적 어젠다에 대해서도 지속적으로 해법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열린 총회에서는 단체명 변경을 안건으로 상정하지 않아 전경련의 개명 작업은 잠정 중단됐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