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신동빈 롯데 회장 구속, 재계 부정적 영향 우려"

기사입력 : 2018-02-13 19:0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진=전경련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63)이 실형을 선고 받고 법정 구속 된 가운데 재계 중 유일하게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유감을 표명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는 13일 오후 ‘최순실 게이트’ 연루 혐의로 재판을 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을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선고했다.

이에 대해 전국경제인연합회는 신 회장의 판결로 롯데의 투자 확대와 일자리 창출에 부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된다고 전했다.

배상근 전국경제인연합회 전무는 공식 논평을 통해 “법원의 판결을 존중한다"면서 "롯데는 사드보복 등 국내외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근 5년 간 고용을 30% 이상 늘린 ‘일자리 모범기업’인데 유죄판결을 받게 되어 몹시 안타깝다”고 말했다.

배 전무는 “향후 법원이 이러한 부분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주길 바란다"며 "경제계 역시 적극적인 투자와 일자리 창출 등 기업 본연의 역할에 충실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무역협회, 중소기업중앙회 측은 “우리 단체에서 할 말이 없다”며 별도의 코멘트나 공식 입장이 없음을 밝혔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