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커신, '움직이는 대륙의 시한폭탄'…누리꾼들 "국가대표 자격 영구 발탁해야"

기사입력 : 2018-02-13 20:5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이 13일 오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쇼트트랙 500m 준결승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결승에 오른 가운데 함께 경기한 중국 판커신 선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사진=뉴시스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이 13일 오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쇼트트랙 500m 준결승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결승에 오른 가운데 함께 경기한 중국 판커신 선수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민정은 13일 오후 7시 6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여자 500m에서 압도적인 레이스를 펼치며 결승에 진출했다.

당시 준결승서 경쟁을 펼친 중국의 판커신은 이번에도 부적절한 몸싸움으로 탈락했다.

국내 팬들 사이에서는 일명 '나쁜손'으로 불리는 판커신은 예전부터 페널티로 악명 높다. 그간 펼친 경기를 살펴보면 지난 2013년 쇼트트랙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1000m 준결승에 출전한 박승희의 팔을 고의적으로 낚아채고, 방어하는 등 비매너 경기를 보여줬다. 이후 판커신은 넘어졌으나 어이없게도 당시 심판들은 1위로 들어온 박승희에게 실격처리를 했다. 또한, 3000m 계주에서는 판커신이 한국 선수를 들이받으며 계주에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가장 최근에는 지난 2017년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심석희 무릎을 고의적으로 잡아채 동반 탈락케 했다.

이같은 소식이 재조명되자 누리꾼들은 "판커신 국가대표 자격 발탁해라" "나쁜 손 버릇 고쳐야한다" "판커신 등장, 한국 대표팀 조심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스포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