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스퍼X육지담, 강다니엘 이용 노이즈 마케팅? 불편한 워너원 팬들

기사입력 : 2018-02-14 12:0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육지담(위)과 캐스퍼가 14일 워너원 강다니엘을 둘러싼 논란의 중심이 됐다. 사진=육지담/캐스퍼 인스타그램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서창완 기자]


래퍼 캐스퍼가 논란에 대해 해명하겠다고 나섰다가 오히려 더 큰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육지담의 인스타그램 캡처글로 시작된 논란에 캐스퍼까지 가담하면서 가만히 있던 강다니엘만 피해자가 되는 분위기다.

육지담은 14일 새벽 강다니엘 빙의글(강다니엘을 주인공으로 한 팬픽)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리며 자신과 강다니엘의 이야기를 닮았다고 암시했다. 이어 해당 글을 쓴 블로거가 두 사람을 스토커처럼 따라다니며 지켜본 것 아니냐고 덧붙였다.

음주 뒤 작성했다는 의혹이 있을 만큼 이상한 형태의 글에 워너원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일어났다. 육지담은 계속 실시간검색어에 오르며 관심의 대상이 됐다.

그러자 이제 캐스퍼가 나섰다. 캐스퍼는 이날 오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한참 고민을 하다 사실이 아닌 말들이 너무나도 많이 오가는것 같아서”라며 둘 사이를 정리하는 해명글을 남겼다.

캐스퍼가 밝힌 내용은 이렇다. 2년 전쯤 두 사람이 처음 만났고, 좋은 마음을 가지고 연락을 하다가 강다니엘의 ‘프로듀스 101’ 준비를 앞두고 좋은 감정으로 정리했다는 것.

이에 대해 “학원을 다녔을 뿐 친한 사이도 아니고 육지담 말만 듣고 인스타에 올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육지담과 캐스퍼는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아 화제성을 위한 것 아니냐는 지적까지 나온다.

누리꾼들은 “캐스퍼가 왜 저런 소리를 하는지 이해 불가(5엽***)”, “자기가 소개해 준 듯하고 육지담이 시한폭탄이니 적당히 밝히고 빠지는 게 목표인 듯(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서창완 기자 seotive@g-enews.com 서창완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