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진 네이버 창업자, 사내이사서 물러난다…회사 설립 후 19년만

기사입력 : 2018-02-26 22: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사진=뉴시스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이해진 네이버 창업자가 설립 후 19년만에 사내이사에서 물러난다.

네이버는 26일 이사회에서 이해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이종우 교수의 등기이사 임기가 만료, 신규 사내외 이사 후보로 최인혁 비즈니스위원회 리더와 이인무 카이스트 교수를 추천했다.

이해진 GIO는 지난해 3월부터 글로벌 투자 및 사업 매진을 이유로 이사히 의장직을 내려놨다. 등기이사로서만 재직했으나 글로벌 상황에 빠르고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내이사직도 연임하지 않기로 했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이해진 GIO는 내달 19일까지만 사내이사직을 수행하게 됐다.

이해진 GIO는 개인 최대주주로서의 지위와 해외투자 총괄 GIO로서의 역할에만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이해진 GIO는 1999년 네이버 설립 당시부터 19년 가까이 사내이사로 활동해 왔다.

네이버는 오는 3월23일 정기주주총회에서 신임 사내이사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한편 이에 따라 이해진 GIO의 총수 지위와 관련된 논란이 해결될지 관심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지난해 9월 초 이해진 GIO가 4% 수준의 지분율로 지배력을 행사할 수 있으며, 네이버 대주주 중 사내이사로 경영활동에 참여하고 있다는 점 등을 이유로 이해진 GIO를 총수지위에 지정한 바 있다.

네이버 측은 총수없는 준대기업집단 지정을 요청했다. 이해진 GIO가 가진 지분율이 낮고 이사회 의장직을 내려놨기 때문에 경영일선에서 사실상 물러나 있다는 설명이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통상 5월에 대규모 기업집단 지정결과를 검토한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