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군위 검파형 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67)]

기사입력 : 2018-03-05 09: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경북 군위 암각화
경북 군위에서 한국형 암각화로 일컫는 검파형 암각화가 발견됐다. 암각화는 가로·세로·높이 230×170×28㎝의 둥근 형태 바위 상단부에 새겨져 있다. 바위에서는 검파형 암각화로 알려진 석검 손잡이 형태의 그림 13점이 확인됐고, 양식상 동일유형 암각화 중 후기로 분류할 수 있다.

검파형암각화는 천둥과 번개의 상징물인 검의 손잡이를 새긴 그림으로 농경사회에서 물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하늘에서 비를 부르는 목적에서 제작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윷판형암각화는 북극성을 주천하는 북두칠성을 도안화한 것이라는 점에서 일종의 천체모형의 하나로 보고 있다. 한국 암각화 학계에서는 한국의 윷판형암각화를 농경을 위한 천문관측, 풍농의 예견을 위한 농점용으로 제작, 활용된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윷판형암각화는 초기 철기시대에 처음 제작이 이뤄졌으며 현재까지 국내 63개의 지역에서 발견, 조사된 한반도 고유의 암각화유형 가운데 하나라고 한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김경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포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