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 암각화의 전형 경북 군위 수서리암각화

[김경상의 한반도 삼한시대를 가다(268)]

기사입력 : 2018-03-06 08:2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경북 군위 암각화
검파형 암각화는 세계의 다른 지역에서는 발견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한국식 암각화로 부를 수 있다. 군위 수서리암각화는 경주 안심리 암각화의 조사 보고 이후 20년만의 검파형 암각화 발견 사례라는 점에서 한국 암각화 연구사상 지니는 의미가 크다.

군위 수서리암각화는 암각화 문화의 전파, 확산과정을 이해하는 데에 중요한 학술정보를 제공해주는 유적이다. 군위 수서리암각화는 형산강이 흐르는 경주와 포항 일대에서 시작된 검파형 암각화의 조형 감각과 제의 관념이 영천을 거쳐 고령으로 이어지는 남쪽 길 외에 영천에서 군위를 지나는 북쪽 길로도 전파되었음을 알게 한다.

선사 및 역사시대 초기를 아우르는 종교제의 및 미술문화 전파 경로가 여러 갈래였음을 확인시켜 주었다는 점에서 군위 수서리암각화가 지니는 종교문화사적 의의는 높이 평가 받아야 할 것이다.


김경상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김경상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포토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