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구 "코스닥은 매력적인 투자처"…기관 투자유치 나서

기사입력 : 2018-03-07 17: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금융위원회는 7일 홍콩에서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코스닥 글로벌 IR 컨퍼런스를 개최했다.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금융위원회
[글로벌이코노믹 손현지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글로벌 투자자들을 향해 "코스닥 시장이 매력적인 투자처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금융위원회는 7일 홍콩에서 글로벌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코스닥 글로벌 IR 컨퍼런스를 열었다. 기관 투자자들의 코스닥 시장 투자 독려는 금융위가 지난 1월 발표한 코스닥 활성화 정책의 일환이다.

최 위원장은 이날 우리나라의 견조한 경제성장률과 함께 자본시장 관련 정책방향을 소개했다. 아울러 주주총회 활성화와 기업지배구조 보고서 의무화, 스튜어드십 코드 확산 등 기업 지배구조 선진화등 주요 정책도 설명했다.

그는 "성장잠재력 중심의 상장요건 전면 개편 등 이번 코스닥 활성화 대책을 통해 코스닥을 건전한 기업만 생존할 수 있는 시장으로 바꿔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해외투자자 기대에 부응하는 충실하고 투명한 기업정보제공를 제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정지원 한국거래소 이사장도 개회사를 통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강화와 신종 불공정거래에 대한 선제적 대응체계를 구축, 해외 기관투자자 등이 신뢰할 수 있는 시장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선 KRX300지수에 편입된 코스닥 상장기업 15개사와 해외 기관투자자 및 애널리스트 간 1대1 미팅도 실시됐다.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앞으로도 외국인투자자 대상의 국내외 IR 행사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손현지 기자 hyunji@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