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충남지사 예비후보, 연일 위기…전 부인 "여자 문제로 이혼"

기사입력 : 2018-03-09 18: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의 아내가 "여자 문제로 이혼했다"고 폭로했다. 사진=YTN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충남지사 예비후보가 지방 여성의원과 불륜설이 제기돼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박 예비후보의 전 부인 측이 "여자 문제로 이혼했다"고 폭로해 논란이 예상된다.

박수현 예비후보의 전 부인 측은 9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혼 전부터 여자문제가 있었다"고 작심 발언을 했다. 하지만 박수현 후보 측은 '사실무근'이라며 불륜설에 대해선 "청와대 검증에서도 문제가 없었다"고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YTN 등 복수의 언론보도에 따르면, 민주당 당원 오영환씨는 이날 충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박수현 후보와 여성 시의원의 관계는 지난 2009년부터 10년 동안 계속됐다"라며 "박수현 후보가 거주하는 아파트를 시간 구분 없이 드나드는 것을 옆에서 지켜봤다"라고 주장했다.

오영환 씨는 또 박수현 예비후보의 전처 박모씨가 박수현과 별거하게 된 것은 생활고 때문이라는 박 후보의 주장에 대해 "그보다는 정치인 이전에 가장으로서의 책임감이 전혀 없고, 여자문제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오영환 씨의 입장 발표가 끝나자 기자회견장에 함께 참석한 박수현 예비후보의 전 부인 박모씨는 "오씨의 주장은 전부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후보가 이혼한 것은 지난해 9월 15일로, 오씨와 박 예비후보 전 부인의 폭로가 만약 사실이라면 박 예비후보와 여성 시의원의 관계는 부절한 관계가 되는 형국이다.

박수현 예비후보와 전처 박씨는 지난 11년 동안 별거 생활을 해왔으며, 지난해 9월 15일 이혼했다.

박 후보측은 오씨의 이날 기자회견에 대해 반박 회견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