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용 안보실장 11일 오후 귀국… 남북․북미 정상회담 세부 조율

기사입력 : 2018-03-11 09:0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트럼프 미 대통령을 만나 방북 결과를 설명했다. 사진=청와대
[글로벌이코노믹 김진환 기자]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4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11일 오후 귀국한다.

정 실장과 서 원장은 지난 5일 대북특별사절단으로 북한을 방문했으며 이번 방미 일정은 북한 방문 결과를 미측과 공유하기 위해서 이뤄졌다.

두 사람은 8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의 ‘대화’ 제안을 전달했고 트럼프 대통령이 이를 전격 수용했다. 계획대로라면 양측은 오는 5월 역사적인 첫 북미 정상회담을 치르게 된다.

정 실장은 귀국후 러시아 중국을 방문해 방북 및 방미 결과에 대해 공유할 계획이며, 청와대는 앞으로 자세한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일정과 세부 내용에 대한 조율에 나설 계획이다.


김진환 기자 gbat@g-enews.com 김진환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