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국방부, 中 위챗 사용 '금지령'…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 우려

페이스북은 일부 제한적이긴 하지만 사용 인정

기사입력 : 2018-03-12 14: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호주 국방부의 모바일 단말기에서 위챗을 포함한 무단 소프트웨어 사용을 일체 금지시켰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호주 국방부가 직원들의 업무용 스마트폰에 중국의 인기 메신저 앱 '위챗(微信, WeChat)'을 다운로드하거나 사용하는 것을 금지시켰다.

호주 국방부 대변인은 11일(현지 시간) 경제지 호주파이낸셜리뷰와의 인터뷰에서 "국방부의 모바일 단말기에서 위챗을 포함한 무단 소프트웨어 사용을 일체 금지시켰다"고 밝혔다.

하지만 호주 국방부는 '페이스북'에 대해서는 일부 제한적이긴 하지만 사용을 인정하고 있으며, '왓츠앱(WhatsApp)'에 대해서는 현재 보안 평가를 실시하고 있는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방부의 위챗에 대한 우려에 대해 호주파이낸셜리뷰는 "중국 정부와의 밀접한 관계뿐만 아니라 이용자의 데이터가 이용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며, "국방부는 위챗과 같은 응용프로그램 데이터를 집약하고 모니터링 할 수 있는 능력이 높은 것으로 인식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호주 연방 정부에 가까운 네트워크 보안 전문가의 말을 인용해 "최근 들어 호주와 미국 양국은 국가 안보에 대한 우려를 이유로 중국의 대외 투자를 견제하는 행동을 보이고 있는데, 이 또한 이러한 움직임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