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실 원흉' 지목된 해양플랜트 인도 실적 훨훨 대우조선 6년만에 흑자

기사입력 : 2018-03-13 08: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대규모 구조조정 등 뼈를 깎는 노력이 흑자전환을 가져왔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 약 7000억원으로 적자에서 6년 만에 흑자로 전환했다고 12일 밝혔다.

매출액은 11조10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4%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6699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부채 비율은 2016년 말 기준 20185%에서 지난해 말 281%로 크게 개선됐다.

2011년 흑자 이후 6년 만에 흑자다. 2015년 이후 대규모 구조조정을 통한 원가 절감과 '부실의 원흉' 지목된 해양플랜트 인도로 실적이 크게 개선된 것이 흑자전환에 크게 영향을 미쳤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2011년 이후 한 번도 연간 흑자를 내지 못했다. 인건비 등 원가를 절감하고 효율적인 생산체계를 구축하는 등 뼈를 깎는 자구 계획을 이행한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