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문제 논란' 박수현 "국민배심원단 결정에 승복"

기사입력 : 2018-03-13 21:3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수현 페이스북.
[글로벌이코노믹 노정용 기자]
'내연녀 공천 의혹'을 폭로한 오영환씨와 이에 가세한 전처와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 간에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양측은 치열한 법정공방을 예고한 가운데 박수현 전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자신에 대한 검증을 국민배심원단에 맡기자는 더불어민주당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원회의 제안에 대해 "국민배심원단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박 전 대변인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배심원단 검증에 출석해 조사에 성실히 응하고 그 결과에 승복하겠다"고 선언했다.

불륜설 등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는 그는 "개인적 문제에 대한 논란으로 당과 국민, 충남도민, 지지자들께 심려를 끼친 점 진심으로 송구스럽다"며 거듭 사과했다.


노정용 기자 noja@g-enews.com

노정용 부국장 noj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