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 포토라인 "참담한 심경‥국민·지지자들께 죄송"

기사입력 : 2018-03-14 09:3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4일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이 포토라인에서 짧게 입장을 밝혔다. 사진=YTN 실시간 뉴스 캡처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이명박(MB) 전 대통령이 14일 검찰에 출석했다.

퇴임 이후 1844일 만에 '피의자' 신분으로 포토라인에 선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14분 수행원들과 함께 자택을 나서 9시 23분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했다.

검은색 제네시스 승용차에서 내린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저는 오늘 참담한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습니다. 무엇보다 민생경제가 어렵고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환경이 매우 엄중할 때 저와 관련된 일로 국민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합니다"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또한 저를 믿고 지지해주신 많은 분들과 이와 관련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많은 분들에게도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지지자들에게 사과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직 대통령으로서 하고 싶은 이야기도 많습니다만 말을 아껴야 한다고 스스로 다짐하고 있습니다"라며 "다만 바라건데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합니다. 다시 한 번 국민여러분들께 죄송스럽다는 말씀을 드립니다"라며 말을 마쳤다.

"100억대 뇌물혐의 부인하시는거냐"는 기자들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은 채 청사 안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이날 검찰에 소환된 '피의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횡령과 배임 등 20개에 육박하는 혐의를 받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및 민간으로부터 불법자금 수수 등 100억원이 넘는 뇌물 혐의, 다스를 통해 200억원 이상 비자금 조성한 혐의 등이다.

국정원 특활비나 민간영역에서 받은 뇌물액수만, 110억 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은 강훈, 피영현, 김병철 변호사가 조사시 번갈아 가면서 동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