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대 공유자전거 '오포(ofo)', 알리바바 등으로부터 8억6600만달러 투자 유치

공유 자전거 운영 시스템 효율화의 새로운 장 열 것으로 기대

기사입력 : 2018-03-14 10:01 (최종수정 2018-03-14 11:4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오포의 창립 CEO 다이웨이(Dai Wei). 자료=오포
[글로벌이코노믹 김길수 기자]
세계 최초·최대의 비고정형 공유 자전거 플랫폼 오포(ofo)가 알리바바 그룹이 주도하고 하오펑 그룹, 티앤허 캐피털, 앤트파이낸셜, 준리 캐피털이 참여하는 최근 라운드에서 8억6600만달러(약 9242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오포의 투자 유치는 공유 자전거 업계 사상 가장 큰 규모의 투자 유치 기록으로 공유 자전거 운영 시스템 효율화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평가된다.

공유자전거 업계의 투자 유치 선두주자로 거듭난 오포는 이번 투자 유치를 위해 채무와 자산 조합을 전략적으로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포는 투자자들의 지속적인 투자에 힘입어 앞으로도 장기간 독립적인 성공을 이어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오포의 창립 CEO 다이웨이(Dai Wei)는 "공유 자전거 분야의 글로벌 리더로 오포는 초기 눈부신 양적 성장의 단계에서 나아가 이제 질적 성장의 단계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며 "고객을 가장 우선시하고 기술 혁신과 효율적인 운영으로 공유 자전거 산업을 이끌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최근 업계 분석에 따르면 오포는 이미 세계 시장에서 독점적인 위치를 굳힌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오포는 전 세계 21개국에 걸쳐 250개 이상의 도시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2억명 이상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또한 매일 3200만번 이상, 현재까지 누적 60억번의 자전거 이용 횟수를 기록하며 전 세계인의 효율적이고 편리하며 친환경적인 자전거 이용에 기여하고 있다.

오포를 필두로 한 공유 자전거 기업들은 교통 체증 줄이기, 에너지 절감, 삶의 질 향상을 통해 현대 도시의 교통 환경을 증진시키고 있다. 앞으로 2년 후 세계의 공유 자전거 이용자는 10억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김길수 기자 gskim@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