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오늘소환 누리꾼 분노 폭발] "전 대통령 포토라인 서는 것은 '다스번째'" "탐욕이 부른 나라의 수치" "어서와~전국민이 많이 기다렸다"

기사입력 : 2018-03-14 10:44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00억 원대 뇌물수수, 횡령, 조세포탈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피의자 신분 조사를 받기 위해 14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출석하고 있다. 이전 대통령이 검찰청사 앞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한후 들어서며 기자의 질문을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유용 및 민간으로부터 불법자금 수수 혐의, 다스를 통한 수백억 비자금 조성 혐의 등을 받고 있다. 뉴시스/사진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20분경 서울중앙지검 청사에 도착 “전직 대통령으로서 바라건대 역사에서 이번 일이 마지막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전례에 따라 수사를 총괄하게 될 한동훈 중앙지검 3차장검사와 간단한 티타임을 가진 뒤 본격적인 조사에 들어갔다.

누리꾼들은 검찰에 소환된 이명박 전 대통령을 향해 대부분 격한 반응을 보였다.

각 포털 관련기사에 달린 공감을 많이 얻은 댓글들을 보면 “전 대통령이 포토라인 서는 것은 ‘다스 번째’ 대통령” “탐욕이 부른 나라의 수치” “적폐왕 이명박 구속” “어서와~ 전국민이 많이 기다렸다” “깜빵가기 좋은 날”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반면 MB측을 옹호하는 일부 댓글엔 “정치보복은 없어야 한다” “먼지 털어서 안날 사람 있나. 현 정부도 조심해야” 등도 있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