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전 대통령(MB) 오늘 소환…민주 "사죄하라" vs 한국 '거리두기'

기사입력 : 2018-03-14 11:0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이명박 전 대통령(MB)이 14일 검찰에 소환된 가운데, 정치권의 반응이 엇갈렸다. 사진=YTN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 소환과 관련, 여야 정치권의 반응은 크게 엇갈렸다.

민주당은 국민 앞에 사죄하라는 입장을 냈고, 한국당은 외견상 선 긋기에 나서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은 14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 소환 순간까지도 본인의 혐의에 대해 끝까지 반성과 사죄 없는 모습을 보인 것에 국민은 분노한다"고 밝혔다.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 브리핑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혐의는 모두 '돈'과 관련되어 있을 정도로 이 전 대통령은 권력을 이용해 재산을 불법적으로 증식한 것이다. 박근혜 전 대통령이 무능의 표상이라면, 이명박 전 대통령은 탐욕의 표상으로 역사는 기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백 대변인은 이어 "손바닥으로 하늘은 가려지지 않는다.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면서 권력이라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했겠지만, 진실은 언젠가 드러나기 마련"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한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포토라인 발언을 두고 "만약 이 전 대통령이 말하는 '이번 일'이 '정치보복'을 의미하는 것이라면, 전직 대통령으로 최소한의 부끄러움도 모르는 후안무치한 발언"이라며 "국민은 대통령의 부정부패가 '이번'이 마지막이길 바라는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대사의 또 다른 비극이지만, 모든 국민은 법 앞에 평등하다는 대한민국의 가치를 지키기 위해서,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선 반드시 모든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민주평화당은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은 뻔뻔함 그 자체였다"라며 "자신을 둘러싼 뇌물혐의 등 20여개의 의혹에 대해 한 마디 언급도 없이 말을 아끼겠다고 했다"고 비판했다.

최경환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이 같이 밝힌 뒤 "진솔한 반성도 사과도 없었다. 단지 정치 보복을 암시하는 경고와 엄포를 놓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최 대변인은 이어 "박근혜는 무얼 몰라서 최순실 일당과 국정농단을 초래해 탄핵되었고, MB는 돈을 벌려고 대통령을 했다는 자조 섞인 말이 돌고 있다"라며 "MB는 권력과 측근, 가족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했다. 대한민국을 'MB 주식회사'로 전락시킨 장본인이다. 공익을 버리고 사익을 챙긴 대통령, 법치를 버리고 불법을 범한 대통령은 반드시 엄벌에 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MB의 검찰 출두는 MB의 불명예가 아니다. 대한민국과 국민의 불명예"라며 "검찰은 성역 없이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중형으로 엄단해 비뚤어진 공인의식을 바로잡고 나라의 품격을 바로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나아가 "MB도 검찰 수사에서 모든 혐의를 사실대로 털어놓고 신속하게 재판을 받아야 한다"면서 "그것이 검찰 포토라인에 선 전직 대통령의 모습을 지켜보는 화난 국민께 그나마 사죄하는 길"이라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이명박 전 대통령은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는 만큼 자신이 지은 죄를 남김없이 실토하고 용서를 빌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에서 이 같이 밝힌 뒤 "검찰청 포토라인에 선 이 전 대통령은 '역사에서 이번 일로 마지막이 되었으면 한다'는 아리송한 말을 꺼냈다. 더 이상 권력형 비리는 없어야 한다는 것인지 정치보복이라는 것인지 매우 의뭉스러운 말이다. 끝까지 자신의 죄를 제대로 인정하지 않으며 국민들을 혼란에 빠뜨리겠다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그는 또 "오늘 이 전 대통령이 자택에서 나서서 검찰 출두를 하는 동안 흔한 지지자들의 모습조차 보이지 않았다"라며 "이전에 검찰 조사를 받은 측근들은 이미 돌아선지 오래다. 이 모든 것이 이 전 대통령이 그간 쌓은 악행에 대한 업보다. 자신의 죄와 함께 살아온 삶 역시 함께 돌아봐야 할 것"이라고 충고했다.

아울러 "검찰은 오늘 조사를 통해 이 전 대통령의 모든 죄를 밝혀야 할 것이다. 그리고 좌고우면말고 구속수사하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반면 자유한국당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결국 검찰 포토라인에 섰다"라며 "법 앞에 만인이 평등하다는 것은 만고불변의 진리이고 전직이든, 현직이든 결코 예외일 수 없다"라고 말했다.

장제원 대변인은 그러나 "검찰의 피의사실 유포를 통한 면박주기 수사가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의 중요한 이유였고 그것이 정치보복이라면 9년이 흐른 지금 대한민국에서 똑같은 일이 벌어지고 있다"라며 "이 땅에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없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