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흥국도 성폭행 의혹 '미투'… 사건 후 "문제 삼으면 네가 더 다친다" 주장

기사입력 : 2018-03-14 19:5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가수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가수 김흥국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14일 MBN 보도에 따르면 30대 여성 A씨가 2년 전 보험설계사로 일할 때 지인의 소개로 김 씨를 알게 돼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보험 실적 좋으면 좋지 않겠느냐며 제가 열심히 사는 거 알고, 김흥국 씨 말고도 여러 명을 소개시켜 줬다”고 설명했다.

A씨에 따르면 지난 2016년 11월, A씨는 김흥국, 그의 지인들과 저녁식사를 함께 했다. 이 자리에서 김흥국은 A씨에게 억지로 술을 먹였다. 정신을 잃은 A씨가 깨어나자 알몸 상태로 김흥국과 나란히 누워있는 상황이었다.

이에 대해 A씨는 “새벽에 너무 머리가 아파서 (눈을) 떴는데, 김흥국 씨(가) 옆에 주무시고 계시고 저는 옷이 다 벗겨진 채로 누워 있더라”라고 전했다.

A씨는 이후 문제를 제기했고, 김흥국은 “기억이 안 날수가 없다. 핑계고, 네 발로 걷지 않았느냐. 이걸 크게 문제 삼아봤자 네가 크게 더 다친다”라고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흥국은 A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서로 좋아서 술자리 했다”, “서로 도울 수 있는 친구나 동생으로 만나고 싶었다”, “내려 놓으라”는 말을 남긴 것으로 전해져 후폭풍이 예상된다.
온라인뉴스부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연예스타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