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안희정 성폭행 의혹' 충남도청 추가 압수수색

기사입력 : 2018-03-14 21:2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충남도청 집무실을 추가 압수수색했다.

서울서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14일 오후 6시쯤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 압수수색을 마쳤다"고 이날 밝혔다.

검찰은 전날 충남도청 도지사 집무실과 관사, 경기 광주시에 있는 안 전 지사의 자택을 압수수색해 폐쇄회로(CC)TV와 컴퓨터 기록물, 각종 서류 등을 확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정황 증거를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며 추가 압수수색 이유를 밝혔다.

안 전 지사 비서였던 김지은(33)씨는 지난 6일 서울서부지검에 안 전 지사를 업무상 위력에 의한 추행, 위계에 의한 간음 혐의 등으로 고소했다.

안 전 지사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러시아, 스위스, 서울 등에서 김 씨를 4차례 성폭행하고 수시로 성추행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안 전 지사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두번째 폭로자도 이날 오후 검찰에 안 지사를 고소했다.

더좋은민주주의연구소 소속 연구원 A씨의 법률대리인을 맡은 오선희·신윤경 변호사는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서부지검을 찾아 안 전 지사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

해당 연구소는 안 전 지사가 설립을 주도한 싱크탱크 조직이다.

A씨 측은 안 전 지사 고소 사유로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간음,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강제추행 등 3가지 혐의를 제기했다.

검찰은 A씨 사건을 김 씨 사건과 병합해 수사한다는 방침이다.


온라인뉴스부 online@g-enews.com 온라인뉴스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