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4주기 한국당 불참... "양심 있으면 장제원 의원을 대표로 보내라" 등 비판 폭주

기사입력 : 2018-04-16 10: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6일 경기도 안산시 정부합동분양소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추도식이 열린다. 연합뉴스/사진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16일 경기도 안산시 정부합동분양소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추도식이 열린다.

이날 추도식에는 여야 지도부의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공동대표, 민주평화당 조배숙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는 이낙연 국무총리, 김상곤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과 단원고 학생, 안산시민 등 6000여 명이 참석해 헌화한다.

박근혜 전 대통령을 비호했던 자유한국당은 세월호 참사 4주기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기로 했다.

네티즌들은 “자유한국당이 참석할 명분이 있나” “참석하면 계란 날아 들걸” “박근혜 비호했는데 양심은 있겠지” “장제원 의원을 대표로 보내라” 등 비판일색이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