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그래서 우리도 망했다'... 누리꾼 "두르킹을 최순실과 비교 웃기네" "언제 정신 차릴거요"

기사입력 : 2018-04-16 13:15 (최종수정 2018-04-16 13:2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16일 경기도 안산시 정부합동분양소에서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추도식이 열린다. 연합뉴스/사진
[글로벌이코노믹 온기동 기자]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새롭게 교체된 자유한국당의 원내대표실 새로 바뀐 현수막에는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 우리도 그래서 망했다'라고 적혀있다.

이날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더불어민주당의 댓글조작 드루킹 사건은 최순실도 울고 갈 국기문란"이라고 주장했다.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이날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열리는 추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새로 공개한 현수막을 본 누리꾼들은 “자유한국당이 할말은 아닌데” “두르킹을 최순실과 비교 웃긴다” “자유한국당은 언제 정신 차릴 거요” “그렇다고 자유한국당엔 표에 안줘”등 비난 일색이다.


온기동 기자 16990@g-enews.com

온기동 부장 1699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