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베트남 타이응우옌공장’하루 쌀 소비량만 13t

- 근로자 6만 명 돌파…단일 스마트폰공장으로 최대

기사입력 : 2018-04-17 09:42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김병용 기자]
삼성전자 '베트남 타이응우옌공장'이 세계 최대 스마트폰 공장으로 부상하면서 각종 진기록을 쏟아 내고 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베트남 북부 타이응우옌 성의 삼성전자 스마트폰 제조공장에서 일하는 종사가 규모가 최근 6만 명을 돌파했다. 이곳에서 이들이 하루에만 소비하는 쌀 소비량은 13t으로, 구내식당만 총 3곳에 달한다.

타이응우옌공장이 단일 스마트폰 생산시설로는 세계 최대 규모로 올라서면서 삼성전자가 베트남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날로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타이응우옌공장’과 인근에 있는 박닌공장에서 전체 글로벌 스마트폰 물량의 절반가량을 생산하고 있다. 이들 공장의 근로자 수만 10만 명에 달한다.

베트남 경제에서 삼성의 위상도 날로 커져 지난해 베트남 수‧출입에서 삼성전자를 포함해 관련 계열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4분의 1에 육박했다.

실제로 지난해 삼성전자 베트남법인과 베트남 타이응우옌 법인의 매출은 47조6673억원으로 나타났다. 1년 전인 42조9900억원보다 11% 증가했다.


김병용 기자 ironman17@g-enews.com

김병용 기자 ironman1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