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창진 사무장, 수술 후 근황 공개…종양 제거했지만 상처투성이

기사입력 : 2018-04-17 16:1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박창진 사무장이 종양수술 후 경과를 공개했다. 사진=박창진 사무장 인스타그램
[글로벌이코노믹 김현경 기자]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이 수술 후 회복 중인 근황을 전하며 동료들의 각성을 촉구했다.

박창진 전 사무장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종양을 제거한 뒷모습 사진을 올린 뒤 "이것이 당신들과 그 부역자들이 저지른 야만이 만든 상처"라고 꼬집었다.

이어 그는 "비록 직접 가해자가 아니더라도 방관한 당신들 또한 그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생각된다"며 "더 이상 방관 하지 말라"고 적었다.

박창진 전 사무장은 "계속 된 방관은 제2, 제3의 동일한 피해자를 만들 뿐"이라면서 "깨어납시다. 동료 여러분"이라고 강조했다.

박창진 전 대한항공 사무장은 2014년 12월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땅콩회항' 피해자다. 당시 조 전 부사장이 땅콩서비스를 문제 삼으며 비행기를 돌려 박창진 사무장을 내리게 했고, 사건의 충격으로 휴직했다가 2016년 복직했다.

그러나 팀장에서 일반 승무원으로 강등되며 회사 측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하는 등 갈등을 빚어왔다.

이후 지난달 28일 박창진 전 사무장은 "핵폭탄 같은 스트레스로 지난 삼년간 생긴 머리 양성종양"이라며 후두부 종양 사진을 공개했다.

박창진 전 사무장은 '땅콩회항' 사건 이후 각종 악플과 루머에 시달려왔다면서 누리꾼과 회사 등료들의 비난글을 공개, 괴로움을 호소하기도 했다.

지난 5일에는 "그 혹도 몸 만든다고 설치면서 고기 많이 먹어 생긴 것"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뒤 "소송뉴스와 더불어 비하와 조롱으로 가득 넘친 블라인드 내용들. 여보게 친구 나는 더 이상 그쪽 소식은 이제 안 듣겠네. 마음 쓰림 가득"이라는 글을 올려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현경 기자 khk@

김현경 기자 khk@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종합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