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시리아에 군대 파견, 이슬람 시아파 vs 수니파 종교전쟁 전면전 우려 …미국증시 다우지수 악재

기사입력 : 2018-04-18 09:46 (최종수정 2018-04-18 10:3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사우디, 시리아에 군대 파견, 이슬람 시아파 vs 수니파 종교전쟁 전면전 우려 …미국증시 다우지수 악재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시리아 사태가 새 국면을 맞고 있다.

사우디가 시리아에 군대를 파병할 움직임을 보이면서 또다시 확전되는 분위기다.

18일 미국 뉴욕증시에 따르면 사우디아라비아가 시리아 파병을 준비할 수 있다는 입장을 최근 미국 백악관에 전달했다는 정보가 나오고 있다.

이에 앞서 미국은 아랍국들에 시리아 재건을 위해 자금을 부담하고 현지에 병력을 파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이 같은 트럼프 대통령의 요청에 사우디가 수용 의사를 밝힌 것으로 보인다.

사우디가 시리아에 군대를 파병하면 시리아 사태가 더욱 복잡하게 전개될 가능성이 없지 않다.

그동안 시리아에서는 미국, 유럽, 이스라엘 등 서방국이 한 팀이 되고 여기에 러시아, 이란, 시리아가 또 한 팀이 되어 대결하면서 확산되어왔다.
center
사우디, 시리아에 군대 파견, 이슬람 시아파 vs 수니파 종교전쟁 전면전 우려 …미국증시 다우지수 악재


여기에 사우디가 끼어들 경우 전 중동의 전면전으로 확대될 수 있다.

이란이 주도하는 이슬람 시아파와 사우디가 주도하는 이슬람 수니파 간에 양보할 수 없는 종교 전면전이 될 소지가 있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중동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