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지난해 국내 단기금융시장 277조원…전년대비 11% 늘었다

기사입력 : 2018-05-08 16:2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지난해 국내 단기금융시장 규모가 277조원을 기록, 전년대비 11%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8일 발표한 2017년 단기금융시장 리뷰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 우리나라의 단기금융시장 규모는 277조원이다. 전년(250조원)에 비해 11.0%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분석한 단기금융시장은 콜, 환매조건부매매, 양도성예금증서, 기업어음, 전자단기사채 등 5개 시장이다. 한은측은 분석대상을 금융기관 및 경제주체간에 단기자금 과부족을 조절하는 단기금융시장의 목적에 부합하며, 속보성 있는 통계확보가 가능한 시장으로 한정했음을 밝혔다.

지난해 국내 단기금융시장 성장세는 2016년의 14.6%(+32조원)에 비해서는 낮지만 2015년(2.6%)이나 2014년(8.6%) 보다는 높은 수준이다.

개별 시장별로 환매조건부매매(RP, 금융기관간 RP거래 기준) 및 전자단기사채(전단채) 시장의 규모가 각각 18.5%(+9조6000억원), 24.9%(+8조6000억원) 증가해 단기금융시장의 성장세를 주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어음(CP) 시장 규모도 상당 폭(7.3%, +10조3000억원) 늘었다. RP시장은 자산운용사의 RP시장을 통한 자금조달이 많아지면서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CP·전단채시장은 일반기업 및 금융기관이 발행을 늘리면서 확대됐다.

반면 콜시장(+2000억원, 1.3%)은 전년과 유사한 규모를 나타냈다. 양도성예금증서(CD)시장도 1조3000억원(-19.4%) 감소했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금융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