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등판에 혼란스러워진 e커머스…쿠팡 위메프 티몬 '좌불안석'

기사입력 : 2018-05-15 17:58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롯데는 15일 오는 8월 'e커머스 사업본부'를 신설하고 앞으로 5년 동안 3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출혈 경쟁을 벌이다 자금이 바닥난 업계는 위협을 느끼고 있다. 사진=롯데쇼핑 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형수 수습기자]
대기업이 막대한 자본을 지속적으로 투자하면 몇몇 기업은 도태될 가능성이 있다.”

한 유통 업계 관계자는 이처럼 불안한 기색을 드러냈다. 롯데가 대규모 투자를 하며 온라인 역량을 강화한다는 소식에 e커머스 업체들은 좌불안석이다. 신세계에 이어 업계 1 롯데까지 온라인에 본격적으로 진출하면서 온라인 시장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롯데는 15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간담회에서 오는 8 ‘e커머스 사업본부 신설하고, 2022년까지 8 계열사의 쇼핑몰을 통합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롯데는 앞으로 5 동안 3조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롯데쇼핑이 통합 쇼핑몰 운영을 맡는다. 롯데쇼핑은 8 1 롯데닷컴을 합병해 온라인 사업을 육성할 것이라고 지난 11 공시했다.

신세계도 지난 1 올해 안에 백화점과 이마트로 나뉘었던 온라인 사업부를 합쳐 e커머스 전담회사를 새로 만들 것이라고 발표했다. 글로벌 투자운용사 2곳은 지난 1 신세계에 1조원을 투자하기로 하고 신세계와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쿠팡 위메프 등 복수의 업계 관계자들은유통 공룡온라인 등판에 우려를 드러냈다. 시장 독식을 노리고 손해를 보면서도 최저가 경쟁을 벌이고, 할인 쿠폰을 쏟아내는 동안 자금이 바닥났기 때문이다. 지난해 흑자를 기록한 곳은 옥션, G마켓 등을 운영하는 이베이코리아가 유일하다. 쿠팡, 위메프, 티몬은 자본잠식 상태다. 탄탄한 자금력을 갖춘 롯데가 예고한 단위 투자에 대응할 여력이 있을지 미지수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롯데나 신세계처럼 자금력이 있는 기업이 돈을 쏟아부어서 온라인을 강화한다는 것이 부럽다 말했다.


김형수 수습기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생활경제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