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남양유업 보유지분은?…최대주주는 홍원식(51.68%) 회장

기사입력 : 2018-05-15 21:31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남양유업 주주현황, 에프엔가이드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박유천과 황하나가 1년 열애 끝에 각자의 길을 갔다.

15일 박유천 측은 연인 황하나와의 결별설에 대해 "최근 연인 관계를 정리했다”고 밝혔다.

황하나는 남양유업 창업주 홍두영 명예회장의 외손녀다. 홍 명예회장의 3남 2녀 중 막내딸인 홍영혜 씨와 황재필 영국 웨일스 개발청 한국사무소장의 딸이다.

에프에가이드에 따르면 남양유업의 최대주주는 창업주의 아들 홍원식(51.68%) 회장이다. 홍회장을 포함한 특수관계인이 53.81%의 지분을 보유했다.

이어 미국계 글로벌펀드인 First 이글투자 9.45%, 국민연금공단 6.03%, 신영자산운용 5.02%, 남양유업 자사주 3.58%를 보유중이다.

황하나씨는 전자공시에 지분현황이 기록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공식적으로 지분을 보유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