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위아 신입사원, ‘아름다운 제주도’ 만들기 나서

- 15~18일 신입사원 수련대회 일환으로 봉사활동
- 성산일출봉·한라산 일대 청소하고, 오래된 마을에 벽화 그려

기사입력 : 2018-05-17 08:5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위아 신입사원들이 지난 15일 제주도 서귀포시 성산일출봉 앞 우뭇개해안을 청소한뒤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위아
[글로벌이코노믹 길소연 기자]
현대위아가 ‘아름다운 제주도’ 만들기에 나섰다.

현대위아는 신입사원들이 제주도 성산일출봉 및 한라산 일대 정화활동과 마을 벽화 그리기 활동을 펼쳤다고 17일 밝혔다.

봉사활동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2018 현대위아 신입사원 수련대회’의 일환으로 열렸다.

현대위아는 2015년부터 ‘볼런투어(Voluntour)’ 형태의 신입사원 수련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볼런투어는 자원봉사를 뜻하는 볼런티어(Volunteer)와 여행(Tour)의 결합어로 봉사활동과 여행을 동시에 즐긴다는 뜻이다.

현대위아는 이번에 신입사원들이 사회생활의 첫 시작점에서 나눔의 가치와 이웃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지자는 취지로 볼런투어를 준비했다.

이날 신입사원 63명은 오전 8시부터 제주도 표선면 한지마을 꾸미기에 나섰다. 한지마을은 제주도 표선면에 있는 작은 마을로 오래 전에 지은 집이 대부분이어서 외벽이 낡고 깨진 곳이 많았다. 신입사원들은 마을 골목 곳곳을 돌아다니며 건물 외벽을 아름다운 그림으로 채웠다.

앞서 15일에는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와 함께 서귀포시에 위치한 성산일출봉 앞 우뭇개 해안을 청소했다.

현대위아 신입사원들은 16일 진행한 한라산 등반에서도 등산로에 있는 쓰레기를 줍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이들은 손에 쓰레기봉투를 들고 9.6㎞에 이르는 성판악탐방로와 8.7㎞의 관음사탐방로를 등·하산하며 이곳에 버려진 각종 오물을 주워, 한라산 등반길을 깨끗이 바꿔 놓았다.

현대위아는 사회공헌 활동을 확대해 지속적으로 지역 사회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사회에 첫 발을 내디딘 신입사원들이 무엇보다 상생의 가치에 공감했으면 하는 마음으로 볼런투어를 진행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이웃과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길소연 기자 ksy@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산업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