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경협주 다시 봄바람? 현대로템, 이익추정치 상향 ‘시선고정’

기사입력 : 2018-05-17 11:16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현대로템 주가추이, 2018년 5월 16일 기준, 에프엔가이드
[글로벌이코노믹 최성해 기자]
남북경협 대장주로 꼽히는 현대로템이 강세다.

현대로템은 17일 10시 56분 현재 전날보다 7.83% 상승한3만6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전일 15.69% 급락 뒤 하루만에 반등세다.

고위급회담 취소 악재로 급락했으나 다시 북미정상회담 기대감이 형성되며 투자심리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비핵화 해법이 정해진 틀이 없으며 트럼프 모델을 따른다”고 밝혔다.

현대로템의 경우 1분기 어닝쇼크를 기록했으나 이익추정치가 상향되며 이익 바닥 통과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SK증권에 따르면 현대로템은 2Q18 및 FY18 이익을 제외한 모든 분기 및 FY19 이익이 증액됐다.

1분기 실적부진 발표 후에도 ‘남북 경협주’로 부각되며 이익 모멘텀 급상승(12m fwd EPS +12%)중이다.

신한금융투자의 경우 4분기 매출액 8,497억원(+12.9%), 영업이익 460억원(흑자전환)을 추정하고 있다.

황어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016년 4.2조원, 2017년 3.8조원의 호수주로 4분기부터 본격적인 매출 성장이 전망된다”며 “철도부문 매출액이 전년대비 19.7% 증가하며 성장을 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철도연결시 수혜도 반영해야 한다는 목소리다

황어연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북한 핵심 철도 사업의 개발비는 총 23.5조원으로 철도 차량 발주액은 7.1조원(총 사업비의 30% 가정)을 예상한다”며 “남북 철도 경협 성사 시 연간 1조원의 추가 수주를 가정할 수 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최성해 기자 bada@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최성해 차장 bada@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증권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